커뮤니티 > 목회이야기 > 문 사이에 낀 아이
HOME 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커뮤니티  
     공지사항 
     목회이야기 
     자유게시판 







목회이야기
    > 목회이야기
 
작성일 : 15-07-16 11:35
문 사이에 낀 아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42  
퇴근을 하고 집에 들어가보니 아들의 귀여운 뺨이 아주 빨게졌습니다.
한참동안 대답을 하지않아 더욱 더 이유가 궁금해졌습니다.
누구한데 맞았는지 걱정이 되서 말입니다.
요즘은 학교 폭력이다 놀이터 폭력이다 말이 많아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더욱이 어린 아들이 안타깝기도 해서요.
 
한참을 아무말도 없던 아이를 계속 위로하며 알게 된 사실은 우리집 출입문에 얼굴이 끼었다는 것입니다.
집 앞 놀이터에서 놀다가 목이말라 급하게 집에 들어오다가, 강한 바람에 문이 빠르게 닫혔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아들이 문 사이에 끼었는데 그 부분이 얼굴이었습니다.
문에 몸이 끼어도 많아 아팠을텐데 얼굴이 끼었으니 얼마나 아팠을 까요!
아들에게 물어보니 많아 아팠다고 합니다. 그래서 문에 낀 직후에 엄청나게 울었다고 합니다.
집에 엄마 아빠 모두 없는 상태인데다 형들은 놀이터에서 놀고 있었으니
혼자서 문 사이에 끼어서 얼마나 울었을까 생각하니 마음이 참 아팠습니다.
사고 직후 한참을 울었으니 저녁때는 아픈 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러니 두 뺨이 빨간 상태로 그냥 놀이터에서 놀고 들어온 것입니다.
저는 그것도 모르고 놀이터에서 폭력에 시달렸나 싶어
아이를 달래고 얼래서 '누가 그랬는지'를 캐 묻고 있었습니다.
저는 약이나 좀 발라줄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안사람은 감자를 채 썰어오더니
아이를 눞혀 놓고서 뺨에 채 썰은 감자를 붙여 주었습니다.
얼마가 지났을까 감자를 띠고 보니 붓기도 좀 가라앉고 빨간 색도 조금 진정되어 보입니다.
처음볼 때의 아주 빨간 얼굴이 이제 좀 진정되어 보였습니다.
이럴땐 아빠보다 엄마가 지혜롭습니다.
 
 
생각해보니 세상을 살다보면 간혹 양다리를 걸 때가 많습니다.
세상과 주님을 사이에 두고 무엇이 내게 이득이 될까를 생각하며 판단할 때가 얼마나 많았는지를 생각해 봅니다.
정말로 주님의 방법이 내게도 이득이 있을 때는 신속하고 즐겁게 사역을 감당하지만
주님의 방법이 내게 좀 불편하거나 희생이 많이 따르게 될때는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여유롭고 한가하게 사역을 감당하는 모습을 볼때마다
저 스스로가 얼마나 한심스러운지를 발견합니다.
 
하나님의 방법과 뜻을 갈망하며 그 길을 걸어가야한다고
끊임없이 외치던 광야의 소리는 온데간데 없이
그저 제 편한데로 행동하는 모습이 얼마나 불쌍해 보이던지요.
그러면서도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마다 '주님이 나를 버렸네' '주님 어찌하여 이러십니까'를 외치며
원망하며 불만을 외치던 모습을 주님은 얼마나 한심스럽게 보실까 심히 근심이 되었습니다.
자꾸만 세상의 이득이나 편의를 생각한다면 문에 끼일수 밖에  없습니다.
들어가지도 나가지도 못하는 마음은,
세상에도 좋은게 있고 주님께도 좋은게 있다고 양다리를 걸치는 모습과 다를바 없습니다.
때마다 문틈에 끼어서 얼굴이 빨게져 있을 내 모습을 보며
주님은 무너져내리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내 뺨에 감자를 붙여주시고 약을 발라주시고 계실지도 모릅니다.
 
주님. 오늘도 주님앞에 경건하게 섭니다.
이 마음속에 담겨진 세상의 슬픔들과 세상의 욕망들을 떨치게 하시고
아버지의 마음을 주시옵소서.

 
 

Total 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 작은교회에 찬바람(?)을 일으켜 주다. 관리자 08-27 198
93 감신대 컴퓨터강의를 준비하며...전면적인 재수정이 필요하… 관리자 03-30 237
92 쉼터 컴퓨터 강의를 마치면서 관리자 03-09 227
91 공부에 대한 아들과 부모의 입장 차이? 관리자 12-07 309
90 재능 기부 관리자 09-09 391
89 한번에 버릴수 있나요? 관리자 07-15 463
88 냉장고가 고장났습니다 관리자 06-30 582
87 이땅에 젊은이들을 보우하사 관리자 06-24 433
86 강단 목회에서 만남 목회로 관리자 06-10 418
85 주보 200부 출력했으면 좋겠습니다. 관리자 06-04 411
84 다이소 관리자 05-16 364
83 사과를 깍아 주세요 관리자 04-25 389
82 언제나 내 아들을 사랑한다 관리자 03-14 466
81 생각이 행동을 지배한다 관리자 07-23 912
80 다시 세울 강단을 위해 관리자 07-21 761
79 문 사이에 낀 아이 관리자 07-16 743
78 반대쪽 깜빡이 관리자 07-13 735
77 극한 직업 관리자 07-10 739
76 빵 좀 주세요 관리자 07-09 518
75 이불 싸움 관리자 07-08 512
 1  2  3  4  5